청주 삼겹살, 첫 해외 홍보 본격화

청주 삼겹살, 첫 해외 홍보 본격화

청주를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인 청주 삼겹살이 첫 해외 홍보길에 오른다. 청주시는 오는 13일과 14일 일본 니가타에서 열리는 '국제식 문화 심포지엄'에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청주 삼겹살이 참가한다고 9일 밝혔다. 2015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일본 니가타시가 '식문화, 세계를 잇는다'를 주제로 한 '국제식 문화 심포지엄'을 통해 청주시와 함께 일본 니가타, 중국 칭다오의 대표 음식을 소개하고 시연과 교류행사를 펼친다. 이에 따라 청주시에서는 서문전통시장 상인회 김상돈 회장과 서문전통시장 '함지락'김동진 대표가 참여해 청주 삼겹살의 역사적 가치와 제조법, 삼겹살 문화와 건강 등에 대해 발표한 뒤 삼겹살 시연회도 갖는다. 청주 삼겹살이 해외에 홍보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일본 니가타시의 전통음식점, 양조장, 농업체험관 등의 문화공간을 시찰하고 3개국의 참여 팀들과 문화교류 행사도 전개한다. 니가타는 일본 최대의 쌀 생산지이자 일본에서 가장 맛있는 쌀의 고장으로 알려져 있고, 바다와 강이 있는 도·농복합도시로 다양한 음식문화가 발달해 있다. 김규섭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주사무국 관계자는 "삼겹살은 일본과 중국인 모두 좋아하는 음식이기 때문에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청주 삼겹살을 동아시아 시민들에게 제대로 알리는 한편 지속적인 해외 홍보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특히 외국인들이 청주를 방문했을 때 대표 음식으로 즐겨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추천게시물
최근게시물
날짜별 게시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