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련 웹사이트

일본 / 중국 웹사이트

2015 동아시아문화도시 추진위원회         주소 우)28501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2층          전화번호  043-219-1212, 043-219-1278       팩스번호 043-219-1234

CultureCity EastAsia 2015, CHEONGJU               314, Sangdang-ro, Cheongwon-gu, Cheongju-si, Chungcheongbuk-do

이범석 청주 부시장, 동아시아문화도시 교토서밋 참석

August 27, 2017

청주시의 생명문화, 세계에 전파...젓가락콘텐츠 세계화 공동 협력키로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이범석 청주시 부시장이 지난 26일 일본 교토에서 열린 '동아시아문화도시 교토서밋'에 참가해 생명문화도시 청주의 가치를 세계에 알렸다. 

이 부시장은 이날 일본 교토의 국립쿄토국제회관에서 열린 '동아시아문화도시 교토서밋'에 참가, 주제발표를 통해 생명문화도시 청주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문화정책의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동아시아문화도시 교토서밋에는 2014(광주광역시, 취안저우시, 요코하마시)·2015(청주시, 칭다오시, 니가타시)·2016(제주도, 닝보시, 나라시)·2017(대구광역시, 창사시, 교토시) 등 도시별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또 필리핀·싱가포르·베트남·브루나이 등 ASEAN지역 정부 관계자 및 문화도시 대표가 함께했다.

 

이 부시장은 이 자리에서 청주시가 2015년에 한국을 대표하는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되면서 '생명문화'를 슬로건으로 시민참여·시민나눔·시민감동의 정책을 펼쳐왔다며 직지·공예·교육·친환경·녹색도시의 다양한 사업을 소개했다. 

특히 이 부시장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11월에 개최하고 있는 젓가락페스티벌의 성공사례를 소개하고 한·중·일 3국이 하나가 돼 젓가락콘텐츠를 세계화 하는데 각국 정부와 문화도시가 함께 할 것을 촉구했다. 젓가락페스티벌의 지속적인 개최, 젓가락문화의 조사연구, 문화상품 개발, 밥상머리 교육콘텐츠 특화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세계 시장으로 확산하는데 협력하자고 했다. 특히 한중일 3국 정부가 협력해 젓가락문화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하자고 제안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동아시아문화도시 대표들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동아시아문화도시가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전개하기로 했다. 특히 동아시아의 문화공동체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청소년, 시민단체 등의 교류를 적극 지원키로 했으며 매년 문화도시서밋을 개최키로 했다. 

 

앞서 이범석 부시장은 교토 영빈관에서 열린 한·중·일문화장관 회의에도 참석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면담하고 직지코리아페스티벌, 공예비엔날레, 충북유교문화권 사업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당부했다. 

또 다이사쿠 카도가와(門川大作) 교토시장을 비롯해 한·중·일 3국의 문화도시 대표, ASEAN지역 대표단을 잇따라 면담하고 청주시와의 문화교류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범석 부시장은 "동아시아문화도시 사업을 통해 청주시가 글로벌 문화도시로 발전하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특히 청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생명문화 사업에 대해 세계 각국이 높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교류와 협력을 약속한 것이 의미있는 결실"이라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u@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타기사

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354582

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2157

www.cc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082166

 

 

Tags:

Please reload

추천게시물

동아시아문화도시 교토서밋

September 6, 2017

1/9
Please reload

최근게시물
Please reload

날짜별 게시물 보기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