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련 웹사이트

일본 / 중국 웹사이트

2015 동아시아문화도시 추진위원회         주소 우)28501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2층          전화번호  043-219-1212, 043-219-1278       팩스번호 043-219-1234

CultureCity EastAsia 2015, CHEONGJU               314, Sangdang-ro, Cheongwon-gu, Cheongju-si, Chungcheongbuk-do

글로벌 컬처디자이너의 만남..세계문화대회 다음달 청주서 오픈

October 17, 2017

 세계 55개국 300여명의 글로벌 컬처디자이너들이 
모이는 2017세계문화대회가 다음달 청주에서 열립니다. 

참가자들은 북핵 위기 고조로 불안한 한반도 정세 속에 
국토의 중심 청주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다양한 목소리를 낼 예정입니다.  

임가영 기자의 보돕니다. 

---------------------------------------------------------------- 

문화 예술을 통한 공간 나눔 운동으로 
지난 1999년부터 다양한 문화 활동을 해온 
'월드컬처오픈' 

///2017세계문화대회 11월 10일~12일 청주 옛연초제조창/// 
그 동안 워싱턴, 뉴욕, 북경, 서울 등 
세계 대도시를 중심으로 펼쳐지던 
월드컬처 오픈이  
'2017세계문화대회'란 이름으로 
다음달 청주에서 열립니다. 

지난 2015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청주 선정 이후 
젓가락페스티벌, 청주공예비엔날레 등  
활발한 문화교류를 하고 있는 청주시로서는 
문화도시 위상이 더욱 높아지게 된 셈입니다. 

<인터뷰 이승훈 청주시장> 
"월드컬처를 하는 이유는 55개국에서 300여명의 넘는 컬처디자이너들이 참석하는데 이 정도 수준 있는 분들이 청주를 스쳐만간다 하더라도 청주는 충북한 홍보 효과를 본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에는 지구촌 문제에 대해  
열린 목소리를 내고 있는  
체인지메이커, 크리에이터, 공익활동가들이 모여 
'공감과 평화'를 향한 하나된 목소리를 낼 예정입니다. 

///글로벌 컬처디자이너들의 토크쇼/// 
I LOVE PARIS 감독인 엠마뉴엘 바비히, 
르완다 용서캠페인 창설자 겸 유명 뮤지션인 장 폴 삼푸투, 
로봇계의 다빈치로 불리는 데니스 홍 등이 
문화 토크 글로벌 연사로 나서  
강연을 벌입니다. 

이 밖에도 '공감'을 주제로 한 다양한 문화 예술 공연으로 
전세계적으로 불안한 한반도 정세에 
평화의 기운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정달호 월드컬처오픈 화동문화재단 대외협력단장> 
"문화의 도시 청주에서 컬처 토크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이 곳에서 나오는 평화의 에너지를 모두 통합해서 다음에는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생명을 해치던 옛 담배공장에서 
이제는 생명을 이롭게 하는 문화공간으로 거듭난 
청주 옛 연초제조창. 

2017세계문화대회 개최로 
문화도시 청주의 이미지를 세계 속에 더 알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HCNNEWS 임가영입니다. 

Tags:

Please reload

추천게시물

동아시아문화도시 교토서밋

September 6, 2017

1/9
Please reload

최근게시물
Please reload

날짜별 게시물 보기
Please reload